넷플릭스 미드 추천 집에서 볼만한 SF미드 3가지

집콕하면서 답답하지 않게 시간을 보내기 좋은 SF장르의 넷플릭스 추천 미드 3가지를 골라봤읍니다.SF이면서, 지구멸망이자신 외계인 침공과 같은 인류의 멸종 위기를 베이스로 한 작품 3가지라 인류의 위기 속에서도 서로 다른 생각과 이념으로 위기 속에서도 서로 치열하게 싸우고 다투는 내용의 넷플릭스 미드라서 집에서 볼만할것이다.

>

한동안 재미있게 본 원헌드레드. 시즌4까지 봤습니다 ㅎㅎ 지구는 더 이상 인류가 생존할 수 있는 환경이 아닙니다. 각 국의 핵미사일이 동시 다발적으로 터진지 100년이 흐른 후의 그리고 그 위 대기권 밖을 정체없이 돌고 있는 일부 살아남은 지구인들의 이얘기입니다.​지구에 핵미사일이 터지상서 도망치듯 탈출하여 우주 공간에서 살아남은 한줌의 인류는 노후화되는 장비와 인력 그리고 부족한 자원 덕에 산소 발생장치 등 생존에 꼭 필요한 장비들을 고치지 못해 몇 개월 후면 산소 부족으로 모두 몰살되고 말 것입니다.

>

이리하여 우주선 내부를 통제하는 총리와 의회에서는 100명의 인원을 방사능 덮힌 지구로 보낼 작정을 갖고 실행하게 됩니다. 여기에서 뽑힌 100명은 우주선에서 문제를 일으켜 감옥에 갇힌 인원들이 주를 이루고 강제적으로 지구로 떠밀려 내려업소 되고, 100명의 생존은 그렇게 시작됩니다.

>

시즌 1에서는 떠밀려 내려온 100인의 지구 적응기와 방사능으로 뒤바뀐 지구 환경과 다같이 지구에 생존한 또한 다른 인류들과의 사투를 벌이기 시작합니다. 시즌 뒤로 갈 수록 왕좌의 게이다처럼 여러 집단들이 등장하면서 그 안에서의 혼란과 다같이 먹고 먹히는 약육강식의 세계가 펼쳐지는데 주인공들은 항상 살생에 대해 느낌하고 혼란하지만 결내용 생존을 위해서는 대량 살상을 하기도 하고 후회하고 후회를 반복하고 타 집단과 동맹을 맺고, 배신당하고, 또한 다시 도덕적인 부분에 대해서도 느낌하기를 반복합니다.

>

매력적인 캐릭터들이 많은 드라마인데 주요 인물들은 10명으로 간추릴 수 있 습니다. 제가 가장 좋아하는 캐릭터는 왼쪽 끝에 있는 벨라미(바비 몰리/호주출신 : 중간 옥타비아의 오빠 역 : 레알 멋진 캐릭터이자 배우) 그렇기때문에 우측 금발은 리더격이자 메인 주인공 클라크 그 옆에 흐릿한 남자는 머피라고 초반에는 밸라미를 따르는 악당이지만 생존을 위해 점점 변하는 캐릭터.​떠오르는 발암 캐릭터들 “제스퍼(초반엔 괜찮은데 사랑하는 여자가 죽자 발암) / 옥타비아(멋있긴 한데 발암) / 클라크(주연이지만 ..) / 자하(발암 그 자체)

그리하여 국한인 배우(몬티 역)도 등장하는데 대구 출신입니다 ㅎㅎ 100인 중 거의 중요도 5위 안에 드는 캐릭터이며 가장 양심적, 그리하여 트위터 한글 패치된 어메리카 배우(핀 역)도 등장, 벨라미와 클라크는 현실에서 결혼합니다.​이 모든 문재에는 스스로 소견하고 행동하는 AI 인공지능의 소음모가 있으니 과학이 지속적으로 발전하다 보면 미래의 우리 지구에도 있을 수 있는 예기의 끔찍한 인류 멸망 이말입니다.

>

지구가 이상기후의 영향인지 지구보다 나쁘지않아은 삶을 살기 다른 행성으로의 이주민들을 모음니다. 앞서 20차례 이상의 이주민들이 떠나쁘지않아 지구와 대등한 환경에서의 새롭개 삶을 개척하고 있는 상태에서 새로운 이주 프로젝트에 참가한 팀들이 지구를 출발해서 다른 행성으로 가는 동안 메인 우주선에서 갑작스럽게 문재가 발생하게 되고, 우주선 곳곳이 폭발하고 무언가로 부터 공격을 당한다.

>

넷플릭스 미드추천 로스트 인 스페이스>> 그렇기때문에 대피 방송에 그리하여 다급하게 소형 우주선으로 탈출하는 그들이 어느 행성에 불시착하면서 생겨본인는 에피소드를 다룬 지구 밖 생존기이다니다.

>

여기에 등장하는 로빈슨 대가족은 아빠/ 엄마/ 딸2 /아들 1인데 다들 똑똑하고 엄마같은 경우에는 우주선 설계를 담당했을 정도의 천재이며, 큰 딸은 의사, 막내 아들은 위기에서 보여주는 과학적 지식만 봐도 천재라는 것을 알 수 있을 정도로 타고 난 걸로 보여집니다. 그에 반해 둘째 딸이 부족한 걸로 보여서 그 부분에서도 혼란이 생기고, 무엇보다 혼란과 위기를 만드는 부분은 닥터 스미스라는 소시오패스(+ 사이코패스)가 등장하면서 이들의 생존에 위협이 댑니다.

>

시즌 초반부터 그들을 공격한 외계 (로봇 집단)들의 존재가 등장하는데 그 중에 로빈슨 소가족의 아들을 도와주는 외계로봇과 공격적인 로봇 군단의 결투도 볼만합니다.

>

인간 친화적인 외계로봇을 두고도 생존자들간의 다른 소견도 위기의 불씨가 되고, 드라마지만 SF 컴퓨터 그래픽이 헐리웃 영화로 개봉해도 될 정도의 퀄리티를 보여주는 로스트 인 스페이스이다.

>

행복한 일상을 보내는 듯한 가족 하지만 그들은 호스트라 불리는 외계인들의 침공으로 LA 외곽으로 쫓겨 필수 생존 부품조차 구하기 힘든 채로 살아가는 가족이다. 어떤 날 갑자기 등장하여 순식간에 지구를 식민지로 만든 파격적으로 진화된 외계인들에게 지배되는 사회를 그렇기때문에 있는 미드 콜로니이다. 주인공 윌은 FBI 출신으로 외계인의 침공 그때 아비규환의 정세 속에 떨어지게 된 둘째 아들을 찾기 위해 조용히 숨죽여 살던 모습에서 호스트의 사냥개같은 앞잡이(좀 안좋은 단어로) 역할을 하며 생존을 시작하고 그의 뛰어난 능력으로 저항군의 리더로 불리는 “제로니모”에게도 위기가 오게 됍니다.

>

지구의 깡패 천조국의 군사력 조차 호스트의 전투력 앞에서는 석기시대의 원시인과 총을 든 군인과의 싸움으로 순식간에 점령 당한 LA와 여러 행정부에 거대한 장벽이 우주에서 부터 내려와 세워져 일부의 선택받은 인류를 제외하고 대부분의 인류는 외곽에서 생존을 하게 되고, 그 속에서도 호스트의 침공에 맞써 싸우는 소수의 저항군들이 호스트들에게 협조를 하는 지배층 인류와 싸우는 그런 내용의 넷플릭스 미드입니다.

>

외계인들이 앞서 점령된 인류를 제어하고 공격하는 수단 중 대표적인 것이 레드햇이라는 군대(외계지배자에게 협조하는 인간)와 외계인들이 만든 매우난 수의 드론들이다니다.

>

드론은 자체적으로 문제가 되는 인류를 스캔하고 문제시 바로 즉살하게 되는데 드론의 무기 한 방으로 인간은 놀랄 여유도 없이 피가 터지상서 분해되어 순식간에 사라집니다.

>

캐릭터들을 보면 인류의 생존보다는 소가족의 생존을 위해 온 몸을 불사르는 윌 그리고 그의 아내 케이티(좀 답답한 캐릭터) 케이티는 워킹데드에서 리더 릭의 아내 로리 역을 맡았던 사라 웨인 콜리스 그녀는 윌 덕에 용크라는 술집을 다시 운영하게 되지만, 소가족들 모르게 저항군 한다. 그리고 큰 아들(얘도 발암 캐릭터 ㅜ.,ㅠ;;)

>

왼쪽이 외계침략자들에게 협조하는 LA 인류의 총리급 스과인이더(피터 제이콥슨) / 흑인배우는 저항군의 능력자 브루사드(토리 키틀즈) / 주인공 윌(조쉬 할로웨이 : 미드 로스트 / 미션임파서블) 케이티 (사라 웨인 콜리스) / 정치인 역할(아드리안 패스더 : 미드 히어로즈에서 피터 페트롤리 형 하거의 매일 과인는 능력자 ㅋ) / 오른쪽 끝 케이티 여아우(아만다 리게티 : 미드 멘가면리스트에서 형사역할)​전 개고생하는 윌이랑 왠지 정이가는 스과인이더를 응원합니다 ㅋㅋ 캐릭터들이 다들 복잡해서 저항군이 미울 때도 있고, 친 외계세력의 정세이 이해될 때도 있고 이러한 이러한 생각하면서 볼만한 넷플릭스 미드추천 콜로니까지 마무리합니다.​집콕하면서 심심하지 않게 볼만한 SF장르의 미드 3가지를 추천해봤슴니다 ㅎㅎ 아직 안보신 분들은 취향이 맞으면 1회 시작해 보세용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