녹내장과 백내장 증상과의 차이를 조사하는 눈이 흐릿해지거나 시야가 좁아지거나 하면?

 

시력은 우리의 삶을 유지시키는 매우 중요한 오감 중 하나입니다. 그러나 그 중요도에 비해 눈 건강에 대해 안이하게 생각하는 분이 많습니다. 예전보다 시력이 떨어진다고 느낄 때에도 눈이 건조해서 어제 잠을 잘 못자고 휴대폰을 많이 보거나 나이가 좀 들면 노안일 거라고 생각해서 가볍게 지나치는 경우가 적지 않습니다.

물론 시력이 매일 컨디션에 큰 영향을 받는 것은 사실이지만 그렇다고 시력 이상을 그대로 방치하면 치명적인 문제가 됩니다. 특히 사물이 전반적으로 흐릿하게 보이거나 시야가 좁아지는 현상이 계속되는 경우는 백내장 또는 녹내장의 증상일 수 있습니다.

오늘은 제때 치료하지 않으면 실명에 이를 수 있는 질병, 녹내장과 백내장의 증상과 치료방법에 대해 소개해 드리겠습니다.

시야가 좁아지는 녹내장

녹내장이란 눈으로 받은 빛을 뇌에 전달하는 시신경에 이상이 생겨 그 시야 결손이 나타나는 질환입니다.(출처: 질병관리청 국가건강정보 포털)

녹내장이 진행되면 시야의 가장자리에서 어두워져서 문제 없이 선명하게 보이는 범위가 점점 줄어듭니다. 눈의 통증이나 , 두통과 구토를 동반할 수도 있는 것 같습니다. 문제는 이처럼 시야에 이상이 생겨 증상을 느끼기 시작하는 시점에서 녹내장이 많이 진행되면서부터라는 것입니다. 녹내장은 초기 단계에서는 스스로 문제를 인지할 수 있는 특이 , 즉 자각 증상이 나타나지 않아 조기 발견이 어렵습니다. 또한 이미 손상된 시신경은 회복할 수 없습니다.

높은 안압이 주원인이지만 정상 안압임에도 불구하고 시신경 손상이 발생하는 경우가 적지 않아 시신경에 혈액이 충분히 공급되지 않아도 녹내장의 원인이 될 수 있습니다. 가족력의 영향도 있을지도 모릅니다.

녹내장의 치료는 크게 약물, 레이저, 수술 방식으로 나뉘며 안압을 낮추고 진행을 지연시키는 역할을 하지만 완치는 아직 불가능합니다.

눈앞이 아물거리는 백내장

백내장이란 눈 속의 수정체(렌즈)가 있는 원인으로 인해 흐릿해져 시력장애가 발생하는 질환입니다.(출처: 질병관리청 국가건강정보 포털)

수정체는 스스로 두께를 조절하고 동공을 통해 들어온 빛의 굴절 정도를 바꿔주는 역할을 하며, 이를 통해 우리는 선명한 상을 볼 수 있습니다. 이 수정체가 혼탁 하면, 반투명의 유리창이나 안개의 저쪽에서 밖을 보듯이 물체가 희미하게 보이게 됩니다. 혼탁이 진행되는 과정에서는 빛의 번짐이나 주맹(밝은 곳보다 어두운 곳에서 시력이 좋아지는 . 어두운 곳에서 동공이 더 확대되기 위해) 복시(1개의 물체가 2개로 보이는 것) 증상이 있을 수 있습니다.

다행히 녹내장과 달리 백내장은 약물이나 수술을 통해 개선이 가능한 것입니다만. 약으로는 진행 속도를 늦출 수 있지만, 수정체를 원래대로 되돌릴 수 없고, 백내장이 심하면 수술을 하게 됩니다. 수술을 받으면 탁했던 수정체의 핵을 제거하고 대신 깨끗한 인공수정체를 삽입함으로써 본래의 시력을 되찾을 수 있으며 회복에는 개인차가 있지만 보통 6주 정도 걸린다고 합니다.

선천백내장은 원인을 정확하게 알기 어렵지만, 후천백내장은 노화, 외상, 염증 등이 원인입니다.

●최악의 상황 실명을 막기 위해서는 정기검진을 조심하세요

아까 본 백내장도 녹내장도 초기 단계에서는 증상을 알기 어렵고, 진행이 계속되면 최악의 경우 실명에 이를 수 있습니다. 눈 질환 여부를 사전에 확인하고 증상에 대한 처치를 빨리 시작할 수 있도록 1년에 1~2회는 반드시 안과 정기검진을 받는 것이 좋습니다. 특히 가족력이 있거나 안압이 높게 측정된 경우가 있다면 반드시 안과 검사를 받아 눈 건강에 유의해야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