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 베스트 드라이버 영화 택시 기사 –

 

안녕하세요 유유입니다 비도 오고 기분도 쓸쓸하니까 영화소개 주제는 “택시운전사” 입니다.2017년에 개봉하여 1,200만 관객을 기록, 천만 명이 넘는 관객 영화를 이루었습니다.저도 영화관에서 보면서 엄청 울었어요그럼 나를 울린 택시기사의 영화 리뷰 시작하겠습니다!

이 영화는 1980년 5.18 광주 민주화운동을 배경으로 실화를 각색했다고 합니다.만섭택시운전사(송강호)는 외국인 손님을 태우고 광주에 가서 통금전에 돌아오면 택시비로 10만원을 준다고 합니다.당시 10만원은 큰돈으로 밀린 집세를 낼 수 있었기 때문에 만섭이는 선뜻 오케이입니다.그 외국 손님은 독일 기자 피터(토마스 크레틴만)로 피터를 태우고 광주로 향했습니다.

택시비를 내야 하는 만섭은 가까스로 검문을 뚫고 광주에 도착합니다.그리하여 광주의 상황에 처해 위험을 느낀 만섭은 서울로 돌아가자고 했습니다.하지만 피터는 재식(류준열)과 황기사(유해진)의 도움을 받아 촬영을 시작합니다.하지만 점점 상황이 심각해지면서 만섭은 집에 혼자 있는 게 걱정돼 점점 초조해졌고, 거기서는 도대체 무슨 일이 있었던 걸까요?

저는 개인적으로 이 장면이 너무 따뜻했어요돈 버는 택시인데 선불 할 수 있는 건 정말 쉬운 일이 아니잖아요 게다가 그때는 지금보다 더 살 수 없을 때였는데 지갑을 놓고 온 임산부가 괜찮다고 하는 걸 보고 너무 가슴이 뭉클했어요 (´;ω;`)

시위한 사람이 천벌 받겠다고 데모를 시킨 사람은 무슨 벌을 받나요?류준열의 대사를 듣고 안심했습니다… 그 당시는 시위를 억압하고 제압하는 것이 일상이었고, 누군가 뭔가를 잘못하는 것이 시위라는 것을 알고 있었음에도 불구하고 마음에 와닿았습니다.

근데 사실 저렇게 얘기하는 게 쉽지 않아요저는 화가 나면 일단 참는 성격이지만 그건 참는 폭발하는 날이 있어요상대방에게는 그게 급할 수도 있는데 참고 있는 사람도 사인을 계속 보내더라고요그렇다면 저는 그에게 화가 나서 참는 “참고 화가 났는데 상대방은 왜 갑자기 화를 내요?” 라고 말하는데 속으로는 그동안 쌓였던 것들이 폭발했다고 말하고 싶지만 너무 따지고 있는 것 같아서 실제로 또 싸우기는 싫어서 말을 못하게 된 것입니다.정말 답답한 성격이죠wwww ㅠㅠ

왜 나쁜 놈들은 따로 있구나. 태슬 – 유해진 나쁜 놈들은 사과하지 않으니까 나쁜 놈들이죠 살다 보면 이런 경우가 정말 많은 것 같아요 대표적인 예로 부자 관계가 그런 것 같아요.친구하고 싸웠다는 건 나도 상대도 나쁘다는 얘기지만 부모님은 늘 죄송합니다. 제가 아이 교육을 잘못했어요.이 말이 늘 답답하고 짜증나요.

도망쳐서 여기서 무슨 일이 일어나고 있는지 전 세계에 알려주세요.류준열 장면에서 류준열 정말 불쌍하고 피곤해 보이지 않았어요?ㅠㅠ계속 억압당하고 정신이 피폐해진 느낌이었어요…ㅠㅠ그래도 그만큼 너무 절실해 보였어요.저라도 저렇게 얘기하면 부탁을 안 들어줄 수가 없어요.( ´ ; ω ; ` )

지나가세요.보내… 보내래!! 비포장 검문소 중사 – 엄태구 처음에는 좀 까다로운 역할인 줄 알았는데 완전 츤데레 같아요엄태구도 조금 나왔지만 존재감이 정말 대단했어요.이 사람이 아니었으면 세상에 진실은 알려져 있지 않았을 거예요

김 사복과 달라진 대한민국을 돌아보고 싶습니다. 피터 토마스 크레치만이 정말 여운이 많이 남는 대사입니다.사실외국인인데한국일에관심을가지고얘기하기가쉽지않을텐데그런게굉장하고,김사복씨를언급하면서함께하고싶다라는생각에너무눈물이났어요.( ´ ; ω ; ` )

실존인물인 김사복씨는 영화 개봉 3일만에 김사복씨의 장남이 글을 올려 큰 화제가 됐죠?실제 이름을 계속 쓰다가 3년 뒤에 돌아가셨다고 합니다.그 용기가 굉장히 멋있어요.

소재도 소재인 만큼 어두운 영화가 될 수 있는데 그 구수한 사투리와 가끔 웃음 코드가 있어서 무겁지만 가볍지만은 않았던 것 같아요.이런 실화들은 영화에서 각색하기도 어려운 부분이 많았을 것 같은데 스태프분들이나 배우분들도 정말 대단하신 것 같아요.

오늘은 비도 오고 있습니다만, 마음 한구석이 따뜻해지는 택시 운전사의 영화 감상은 어떻습니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