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율주행차 특허 경쟁력 순위에는 국한이 보이지 않는다

1자율주행자동차의 특허경쟁력, 2웨이모 약진 가운데 일본업계에서 두각 2일본특허분석회사 ‘Patent Result’가 미국에서 출원된 자율주행기술의 특허경쟁력을 조사한 결과, 구글 Way모가 1위, 도요타가 2위, 3심사관 인지도 항목을 수치화하는 방식으로 집계, 2016년 조사에서는 도요타가 1위, 4특허권리화 의지, 4경쟁사의 주목도, 4심사관 인지도 항목을 수치화하는 방식으로 집계, 2016년 조사에서는 도요타가 1위, 4닛산은 5배 가까이 특허 3위에 랭크된다.

>

2자료:Patent Result / 저팬경제신문, 2018년 9월 13일 0웨이모의 급상승은 인공지능(AI) 기술 분야에서 종합점수(2,815점)의 절반에 달하는 1,385점을 획득한 것이 주된 원인 3지도·위치정보를 사용해 차량이 자신의 움직임, 교통상황을 대신 식별·판별하고 핸들과 브레이크를 자동 제어하는 핵심역할로 AI의 중요성 증대-작년에도 승합차가 승객 승하차를 예측해 ·보행자·주행에 민감해지는 안전기술(17.8월-) 등을 기술.성 향상, 효율적인 데이터 수집과 활용 등에서 제4점을 앞질러왔다. 웨이모가 6배 이상 높은 점수로 탁월한 역량을 과시 재팬은 도요타를 비롯해 닛산(5위), 덴소(8위), 혼다(9위) 등 Top 10순위에 4개 중견기업이 포함돼 우수한 기술력을 입증-비록 웨이모에 1위를 내줬지만, 자신 유효 특허건수 부문에서는 여전히 도요타가 682건으로 웨이모(318건)를 앞선 것으로 집계되고 대부분 특합격 자동 브레이크와 전후 차량 간 거리 유지 같은 기본 운전 지원 기술이며 센서 제어기기 등 4개사를 중심으로 집중돼 있다는 분석이다.2019년 자율주행 기술개발을 새로운 회사를 설립해 경쟁력을 높일 계획이다.

>

■자료:Patent Result / 니혼게이자이신문, 2018년 9월 13일 – 자율주행 자동차시대 준비에 총력 특허경쟁력 확보도 중요 과제=세계적으로 자동차부품ICT업계의 자율주행기술 개발이 활발하게 전개되고 가운데 센서 카메라 기술뿐 아니라 AI를 접목한 최첨단 기술이 특허출원으로 이어지는 분위기-AI를 활용해 자율주행기술의 안전성과 정확성을 높인 웨이모는 자율주행자동차 특허경쟁력(Patent Result 조사)에서 1위를 차지하고 빠른 속도로 성장-독일도 GM 포드 등 전통 자동차회사와 보쉬 히어로 등 부품 및 지도업체가 상위권에 이름을 올리고 있다-일본도 도요타 도요타 등 주요 부품을 보유한 기업들에 35위에 랭크, 2010년 3~5위에 랭크 3~5위에 랭크 3대 연구개발 프레임워크 3위를 달리고 있다.지원을 실시하고 있는 상황 O 이에 , ICT 업체 간 연계를 적극적으로 도모하고 유망 중소기업과도 협력을 확대하는 등 기술개발 열기가 고조되며 특허 출원까지 이어지는 생태계 조성에 만전 O 특히 AI가 자율주행자동차의 경쟁력을 좌우하는 핵심기술임을 깨닫고 센서 라이더 카메라 등 하드웨어뿐만 아니라 소프트웨어 , 투자에도 관심과 지원처 : KIESP ESPESP ESPES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