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도선염, 탱글탱글

 열이 40도까지 올라서 그런지 편도 때문인지 판단이 흐려져서 어제 뜬눈으로 밤을 새우고 ㅠㅠ 누우면 침을 삼키면 아파서 머리도 멍하니 앉아서 제왕절개하던 날 저녁과 같은 정도의 통증이었어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기어가서 병원가서 어제 편도선염 아니라고 말한 의사에게 내 편도선염 덩어리를 보여줄 테니 깜짝 놀라서 링거를 맞고 가래요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열이 40도에서 38도로 내렸는데 여전히 누가 망치로 머리를 때리는 것처럼 아파ㅠㅠ 저는 식욕왕인데 입맛이 다른 느낌으로 뭘 먹어도 마지막에 너무 느끼해ㅠㅠ 그래서 오늘 죽 한 그릇 먹고

밤에 자기 전 준비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제거술을 굉장히 심각하게 생각하고 있는데 회복기간도 길고 – 편도선이 아니면 분명 몸에 부분에서 이상증상이 올 텐데 그것도 무서워서 ㅠㅠ

요전번 일본휴가때 무리했나봐ㅠㅠ 마지막에는 슈타가 수족구병 걸려서 밤새 간호하고 ㅠㅠㅠㅠ 어제는 너무 아파서 눈물이 뚝뚝ㅠㅠ

근데 짜파게티+불닭 조합이 너무 맛있어서 돈 내야 돼.나으면 먹어야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