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도염 재발 경축

 편도염 2년만에 재발

10.20일 술을 계속 마신다.2명이서 와인을 4병 마셨다.(생각해보니 모든 문제는 술에서 나오는것 같네) 이런 사회악인것 같네..)

10.21일날 과연 출근을 할 수 있었을까?정답은 너도 알고 있을 것 같아.응, 무리야. 연가를 쓰고 집에서 쉬고 자고 일어나면 목이 좀 아프다. 하지만 아픈 건 아니고, 아주 약간 침을 불편한 정도…잠깐…아!저번에 포스팅에서도 이 말을 똑같이 했는데..아무튼 물을 많이 마시면 좋아지므로 적당히 넘어가. 왜여, 정말. 왜!왜! 왜!

10. 22일 내내 목이 불편한 느낌만 있고 아픈 느낌은.. 침을 삼킬때 조금 찔끔찔끔.. 하지만 이날 맥주를 마신다.목 상태가 안좋다고 했는데 맥주를 마셨더니 괜찮아지면 절대 안 보내줘서(ㅅㅂ.. 이것마저도 2년전과 똑같네) 동생이랑 생맥주 8잔 마셨던 것 같아.물론 인당. 이 석기를 부수지 않으면 빨리… 너무 사회악이야 너무 시이벌…..지금까지도 정말 목이나 편도에 대한 경계심 하나도 없을꺼야. 왜!!!!!!!!!!!!!

10. 23시발.아침부터 목 상태가 나빴다.출근할 때까지는 그저 아픈 정도였는데 출근을 했는데 갈수록 어깨가 뻣뻣해졌다.미열도 나는 듯했다.진짜 존나 편도염 재발한 것 같았어이때부터 슬슬 덮친 것을 온몸으로 알아차린다… 정말로 편도염으로 세상을 앓기 직전에 바로 그 느낌이었다…

정말 지독한 놈이다. 존나 재작년에 편도염으로 저승에 갈 뻔한 것도 10월이었다.도대체 10월은 나와 무슨 악감정이 것일까.10월과 무슨일이 있었는지는 모르겠지만, 원만히 해결되었으면 좋겠다.정말 난 10월이 너무 싫다.

안 되겠다는 생각에 귀가하자마자 병원으로 향했다.지난 편도염 고통이 내게 준 교훈은 단 하나.준은 아프기 전에 하루 빨리 병원에 가야 한다는 것.

그래서 백 퍼센트 개심의 징후가 보이고 퇴근 후 병원에 가면 아니나다를까 편도염이라고 한다.의사 말로는 심한 게 아니라 약을 처방받으면 된다며 약만 처방받았는데, 의사 석기는 왜 다들 목 아픈 사람에게 알약 6개를 처방해 주느냐고.어쨌든 약을 먹으면 나아질 것이라는 말만 믿고 저녁을 대충 먹고 약을 먹고 목에 수건을 두르고 잠을 자기로 했다.

10월 24일 슬픈 예감은 왜 틀린 게 없는 걸까존나 심해져편도가 퉁퉁 붓고 손이라도 만지고 침을 삼키면 정말 목이 찢어지는 그 느낌을 제대로 내가 살아있어서 또 경험하고 있네…

아, 한번쯤은 아파본적이 있어.두 번은 안 아플 거야.곧 병원에도 갔겠구나. 힝~ 내일이면 다 나는다! 했는데 도깨비처럼 2년만에 더 업그레이드 재발이다.약 먹고 오후 3시까지 잤는데 점점 아프고 귀 한쪽까지 멍하고 아파…정말 귀가(편도선이 심하게 부은 분의 귀) 이명도 들리고, (피 같은)존이나 뜨겁고, 귀에 물이 들어가서 아픈 것처럼 멍하고, 말로 표현할 수 없지만, 목도 목인데, 귀가 정말 개가 아팠기 때문에, 편도선 이런 게 많았잖아요

죽고싶다.. 또 응급실에 실려갈지도 몰라.. 하지만..다음날 뮤지컬 예매한날이라..무적권이 좋은데.. 터푸… 터푸…

그래서 병원에서 처방받은 약은 아무 효과가 없는 것 같아 서둘러 약국에서 항생제를 사려고 했는데 항생제 자체로는 안 팔고 항염증제인가.물을 많이 마시는 게 좋겠어. 그래서 진짜 울면서 2리터는 억지로… 근데 기분 탓인지 좀 괜찮아진 것 같아.정말 물 많이 마시니까…

10월 25일 아침에 일어나면 아픈 건 그대로 아팠는데 침을 삼키는 정도가 약간? 편해진 것 같아.그리고 귀 아픈 것도 안 아픈 것 같고.하지만 지금 생각해보면 뮤지컬에 미쳐버렸고 정신승리&가오가 뇌를 지배한 것 같다.어쨌든 그래서 결국 괜찮다고 뮤지컬 보러 갔다가 보기 전에 시간이 좀 남아서 카페에서 밀크티를 데워 시간을 때운다.(음료수 마시는 것도 어느 정도 편하고 참 좋아진 것 같아)

그리고 요즘에 고로나 때문에 발열체크를 거의 다 하잖아요그래서 만약 편도염이 심하면 열이 날 것이고, 그러면 어차피 뮤지컬은 못 볼 테니 포기했을 텐데 정말 괜찮아졌을 것이고, 체크를 할 때도 정상 체온이었다.미열도 그래, 나 편도염 진짜 나았나 하고 무척 좋아했는데 왠지 뮤지컬을 다 보고 나오니까 점점 아프더라.약의 상태가 떨어진 탓이라며 약을 먹으려 했지만 또 공복에 먹는 것이 며칠째 계속되고 있어서 위가 너무 부담스러울까봐 간단히 저녁을 먹으러 가기로 했다.먹으러 가는 도중에 슬슬 더 아파졌어.밥을 먹으러 갔는데 하필 메뉴가 돈가스 우동 같은 것이었지만 어쨌든 우동은 따뜻하니까 괜찮겠지 싶어 먹고 돈가스도 몇 개 집어먹고 잘 삼키지 않아 물로 억지로 흘려보내면서 거의 좀 울면서 먹었는데 이제… 돌이킬 수 없는 강을 건너는 행위였던 것이다. 목을 계속 자극해서 더 이상 말도 못할 정도로 부어버린다… 목이 엄청날정도로 열려서… 밥먹고 바로 나오면 다시 병원행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네, 병원에 갔습니다만, 이번에는 코로나때문에 직접진료(편도농양제거가래제거등)는 볼수없다고 하고, 증상만으로, 주사와 약처방을 받아서 주사 두대를 맞고, 귀가 …. 그후는 지난번과 같습니다. 후후후……

지난번 편도염 때 고통을 뼈저리게 느끼고 얻은 교훈으로 분명히 병원에 바로 갔는데 왜 전보다 고생을 더 했느냐고.생각할수록 엉망이다.저번에 편도염은 안 참고 9월 28일부터인가? 감기 전조처럼 목이 아프기 시작했다.침을 삼킬 때 목이 따끔거리는 전형적인… m.blog.naver.com

● 이상한 병을 키운다”병신인데, 색기”의 고민